Museum Time Capsule

Online & installation interactive artwork for exhibition



‘Museum Time Capsule’ raises questions about the form of experience in the art museum. The audience's impressions, following the formative language of artist Whanki Kim, become colors, planes, and dots, going beyond space and into the future.




Host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문화체육관광부
ICOM Korea 국제박물관협의회 한국위원회
Museum Week 박물관 · 미술관 주간 운영위원회
Organizer
National Museum Foundation of Korea 국립박물관문화재단
Operator / Museum
Whanki Foundation · Whanki Museum (재)환기재단 · 환기 미술관
Work Scope
Interactive Art
Web Design / Dev.
Exhibition Period
2022. 5. 13. - 2022. 7. 10.





As long as a design element, the points that fill Kim Whanki's painting must be a language that contains numerous thoughts and emotions. "Writing is not a description, and drawing is not a description," the author explained.

When we visit art gallery and appreciate works, what thoughts and emotions will arise in our minds? What would it look like if such thoughts and feelings were gathered and expressed in the manner of artist Kim Whanki, or if the audience could also express their thoughts in the manner of the artist? We went about our work with this pleasant curiosity.

We sincerely hope that visitors to the exhibition, anonymous people who have met the project, will find their stories, express their emotions in colors and shapes, and that the process will be enjoyable.
김환기 작가의 그림을 가득 채우고 있는 점은 조형 요소임과 동시에 수많은 생각과 감정을 담아낸 언어이기도 할 것이다. 작가는 “쓴다는 것은 서술이 아니고 그린다는 것은 묘사가 아니라고” 말한다.

미술관을 찾아 작품을 감상하는 우리의 머릿속에는 어떤 생각이 떠오르고 마음속에는 어떤 감정이 싹틀까. 그러한 생각과 감정이 한데 모이고 김환기 화백의 방식으로 표현된다면, 다시 말해 작가의 방식대로 관람객 역시 생각을 조형으로 표현할 수 있다면 어떤 모습일까? 하는 즐거운 궁금증을 안고 작업을 진행했다.

이 전시에 방문한 관람객들, 이 프로젝트를 만나게 된 익명의 사람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찾아내고, 감정을 색으로, 조형으로 표현해 보기를. 그리고 이 과정이 즐겁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Step 1

Visitors create their own 'point' by answering six questions. Options and formative changes in each question were given connectivity so that visitors could become more immersed in this process.

여섯 개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을 통해 관람객 자신만의 점을 만들어 나간다. 각각의 질문 속 선택지와 조형적 변화에 개연성을 주어 관람객이 이 과정에 더욱 몰입할 수 있도록 하였다.


Step 2

Visitors' stories are captured in the 'Museum Time Capsule' by answering two questions. The characters here intersect with the 'point' made in the previous step. Visitors' creation and stories will be displayed in ‘Whanki Museum’ and online galleriy as soon as this step is completed.

두 개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을 통해 뮤지엄 타임캡슐 속에 관람객 자신의 이야기를 담아낸다. 여기서 문자는 앞 단계에서 만든 점과 서로 교차된다. 이 단계를 완료하면 관람객이 만든 점과 이야기가 즉시 환기미술관 전시실과 온라인 갤러리에 공개/전시된다.

Step 3

Based on the way Kim Whanki enjoyed in painting, the viewer's point is expanded into a pattern/drawing. Completed works can be saved or shared in a variety of ways such as e-mail and messanger.

김환기 작가가 그림을 그릴 때 즐겨쓴 방식을 토대로 관람객 자신이 만든 점을 패턴/그림으로 확장한다. 완성된 작품은 이메일, 메신저 등 다양한 방식으로 소장하거나 다른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다. 


© commoners 2022